실천NEWS - 언론보도
참여, 변화 그리고 미래..
  • HOME
  • 실천NEWS - 언론보도
 
작성일 : 17-11-13 11:15
[불교신문] 실천승가회 “국가권력 불교계 사찰 외압 뿌리뽑아야”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71  
   http://www.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161681 [240]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지난 6일 조계종 주요사찰 주지 스님에 대한 비위 수집 등 직권남용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실천불교전국승가회(상임대표 시공스님)가 ‘국가권력의 종교에 대한 부당한 사찰과 외압이 근절되길 촉구한다’는 요지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실천승가회는 지난 8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한국불교가 무참히 짓밟힌 10·27 법난처럼 종교에 대한 국가권력의 부당한 간섭과 억압은 불행한 역사를 만들어왔다”면서 이런 아픈 역사에도 불구하고 종교에 대한 사찰과 외압을 자행해온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 헌법 제20조에는 정교분리의 원칙을 명시하고 있지만 이전 정권에는 헌법의 정신을 무시하고 종교에 대한 억압을 자행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실천승가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가권력의 종교단체 및 종교인을 대상으로 한 불법사찰과 외압에 대한 철저한 조사 및 수사,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약속을 촉구”했으며, “경찰, 국정원 등 사정기관이 ‘국민과 국가의 안전’이란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을 요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종교에 대한 국가권력의 부당한 사찰과 외압이 근절되길 촉구합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상임대표 시공스님, 이하 본 회)는 명진스님의 사생활과 대사회활동을 파악해 청와대 등에 보고하고 여론을 조작하는 등 국정원의 종교인에 대한 불법사찰 사실이 밝혀진 지난 7일 국정원 개혁위의 조사결과 발표를 목도하며 종교에 대한 국가권력의 부당한 개입과 사찰에 대한 책임자처벌과 재발방지 약속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종교에 대한 국가권력의 부당한 간섭과 억압은 불행한 역사를 만들어왔다. 지난 1980년 군부정권에 의해 한국불교가 무참히 짓밟힌 10.27법난은 아직도 수많은 스님과 불자들에게는 쓰라린 상처로 남아있다. 10.27 법난은 국가권력과 종교의 관계가 어떠해야 하는지 명확하게 보여주는 우리의 아픈 역사이다.

 

이런 아픈 역사에도 불구하고 언론보도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지난 2013년 “일부종교단체가 종교본연의 모습을 벗어나 정치활동에 치중하는 것에 대해 바로 잡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등 사실상 종교에 대한 사찰과 외압을 자행해 왔다.

 

특히 불교시민사회의 대표적 단체인 본 회 역시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수차례 부당한 사찰과 외압을 받아왔다고 의심할만한 일들이 무수히 발생하였다. 지난 2008년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 집회가 활발히 열리던 시기, 본 회 대표스님과 총무원 스님들의 금융거래정보가 경찰에 의해 부당하게 조사되었다거나 국정원의 불법사찰이 횡행하던 시기인 2015년 불교시민사회 활동가의 휴대전화 통신 기록이 경찰에 의해 조회되는 등의 사찰을 받은 바 있다.

 

또한 국정원이 보수단체 등을 지원해 본 회의 활동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거나 방해한 의혹도 있다. 지난 2013년 본 회가 주최한 ‘박근혜 정부의 참회와 민주주의 수호를 염원하는 대한불교조계종 승려시국선언’ 이후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대불총)은 맞불 성명서를 발표했으며, 나아가 지난 2015년 ‘불교계 일부 승려들의 일탈된 정치사회활동’이란 자료집을 발간하고 본 회 회원스님들의 정당한 활동을 ‘종북좌파 승려들의 일탈행위’로 폄훼한 바 있다.

 

또한 지난 2012년 한 스님에 의해 발간된 도서에는 본 회의 활동이 ‘조계종 좌파승려들의 해방구’라고 치부된 사례도 있다. 본 회는 이런 단체와 개인이 벌인 집회와 출판물 발간 등 일련의 활동에 대해 국정원 등 국가권력의 부당한 지원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깊은 의혹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헌법 제20조에는 정교분리의 원칙을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이전 정권은 이런 헌법의 정신을 무시하고 종교에 대한 억압을 자행했다. 이에 본 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정원 등 국가권력의 종교단체 및 종교인을 대상으로 하는 불법사찰과 외압에 대한 철저와 수사와 책임자처벌 그리고 재발방지 약속을 촉구한다. 더불어 현재 불교계에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국정원의 총무원 및 불교계 출입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을 해소할 것을 요구한다.

 

현 정권은 이러한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여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함으로써 신뢰받는 정부로 거듭나길 바라며 경찰, 국정원 등 사정기관은 종교와 국민 개개인에 대한 불법사찰이 아닌 ‘국민과 국가의 안전’이란 그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길 촉구한다. 이를 통해 종교의 자율성과 개인의 인권이 오롯이 지켜지는 우리사회가 조성되길 염원하는 바이다. 

 

불기2561(2017)년 11월 8일

실 천 불 교 전 국 승 가 회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Total 1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세상 조롱거리여도 우리 교단이 소중…채… 최고관리자 10-08 48
공지 증거조작 보수대 해체하고, 김호를 석방하라… 최고관리자 09-04 103
공지 국가보안법 철폐 촉구하는 성직자들 최고관리자 08-30 109
공지 8월23일 승려대회 추진위원회 구성 최고관리자 08-08 246
공지 촛불법회에 참석하신 청화스님과 일문스님, … 최고관리자 08-08 226
공지 실천승가회 “교권위 해산하고 범종단혁신기… 최고관리자 08-08 189
공지 7.24(화) 실천 승가회 스님들이 노회찬의원 빈… 최고관리자 07-26 263
공지 불교미래사회연구소장 종호스님이 설조스님 … 최고관리자 07-19 258
공지 청정승가연석회의 “당사자 용퇴, 비상개혁… 최고관리자 07-13 252
공지 [전문]‘사회적 신뢰 회복과 종단혁신 비상개… 최고관리자 07-13 251
154 27회 민족민주열사 추모제에 실천승가회 스님… 최고관리자 06-11 131
153 평화촛불 집회가 성공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최고관리자 06-11 119
152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에 본회의 스님들… 최고관리자 06-11 129
151 20180531 특별강연회 - 한반도 평화의 길목에서 … 최고관리자 06-01 190
150 한반도 평화 위한 불교계 활동방안은 ? 최고관리자 05-30 144
149 종단개혁연석회의 "사실관계 떠나 국민과 불… 최고관리자 05-09 222
148 ‘종단혁신기구’에 전권 부여…당사자 권한… 최고관리자 05-09 248
147 "종단 적폐 조사할 '종단혁신기구' 구… 최고관리자 05-08 252
146 연석회의 ‘종단혁신기구’ 제안…“의혹당… 최고관리자 05-08 244
145 실천불교전국승가회가 참여하는 '화해와 … 최고관리자 04-12 318
144 [ BBS News] 실천불교전국승가회 "1994년 종… 최고관리자 04-12 321
143 [천지일보]조계종단 개혁 24주년… “다시 종… 최고관리자 04-12 272
142 [BTN뉴스] 실천불교전국승가회 "1994년 종단개… 최고관리자 04-12 255
141 [불교포커스]“94년 종단개혁 완성 위해 소통… 최고관리자 04-12 264
140 [불교닷컴] “위임받은 종권, 공동체 회복 마… 최고관리자 04-12 24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