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천NEWS - 언론보도
참여, 변화 그리고 미래..
  • HOME
  • 실천NEWS - 언론보도
 
작성일 : 18-05-08 15:03
연석회의 ‘종단혁신기구’ 제안…“의혹당사자, 권한 위임해야”허정스님 “종정예하께서도 ‘내려와야 한다’ 하셨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19  
   http://www.bulgyofocus.net/news/articleView.html?idxno=79419 [74]

   

기자회견180508-2.jpg
             청정승가공동체 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을 위한 종단혁신기구 구성을 촉구했다.

 

MBC PD수첩의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교육원장 현응스님 범계 의혹 보도 여파가 ‘자정과 참회’ 촉구의 목소리로 이어지고 있다. 성명을 발표한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와 성불연대에 이어 이번엔 불교시민사회 연대단체인 청정승가공동체 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가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을 위한 종단혁신기구 구성을 촉구했다. 의혹 당사자들에게는 “문제의 진실을 밝힐때까지 2선으로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스님 151명 서명 동참

청정승가공동체 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을 위한 종단혁신기구 구성을 촉구했다.청정승가공동체 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을 위한 종단혁신기구 구성을 촉구했다.

연석회의 관계자들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MBC PD수첩에서 제기한 총무원장과 교육원장에 대한 충격적 의혹 제기에 대해 그 사실관계를 떠나 국민들과 불자들에게 커다란 실망감과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참회한다”고 고개 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청정승가탁마도량 상임대표 원인스님과 공동대표 증악스님, 실천불교전국승가회 공동대표 일문스님ㆍ명예대표 퇴휴스님을 비롯해 부명ㆍ원만ㆍ한산ㆍ허정스님과 한주영 불교환경연대 사무처장이 참석했으며, 기자회견문에는 스님 151명이 서명을 통해 동참 및 지지의사를 표했다.


"종단, 강경대응 아닌 사과와 참회 우선해야"

연석회의는 PD수첩 방송 전후 강경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종단에 진심어린 사과와 참회를 촉구했다. “총무원장과 관련된 의혹제기는 지난 총무원장선거 때부터 불거진 사안”이라고 지적한 연석회의는 “당시 해명 약속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기에 충분히 예견되었던 일이다. 시시비비에 앞서 스스로 자정능력과 문제해결 의지를 상실한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들과 불자들에 먼저 진심어린 사과와 참회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종단혁신기구 구성 및 설정ㆍ현응스님 2선 후퇴 제안

이어 종단 스스로 자정과 개혁 능력이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종단혁신기구를 구성,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연석회의는 “이번 방송은 자승 전 총무원장 임기 중에 발생한 범계행위, 선거부정, 폭력, 언론탄압, 징계남용 등에 대해 종단 스스로 자정하지 못해 국민과 불자의 신뢰를 상실했기에 야기된 측면이 크다”며 “종단은 불교시민사회 인사를 포함, 신뢰받는 사부대중이 참여하는 ‘종단혁신기구’를 구성, 제기되고 있는 적폐를 조사 처리하고 종단을 혁신할 수 있도록 전권을 부여하는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의혹 당사자인 설정스님과 현응스님이 일선에서 물러나거나, 진실을 규명할 때까지 일체 권한을 위임할 것을 제안했다. 연석회의는 “종단은 방어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종헌종법에 따라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면서 “앞서 제안한 종단혁신기구에서 조사를 맡아 진행할 경우, 의혹당사자는 물러나거나 종단혁신기구에 일체 권한을 위임한 상태에서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것이 불교와 불자들을 위한 명예로운 길”이라고 했다.

이밖에 통합종단출범 정신과 94년 종단개혁 정신을 되살리기 위한 ‘종단개혁대법회’ 등을 제안한 연석회의는 “종단은 작금 벌어지고 있는 현 상황이 가볍지 않음을 직시하고 부처님오신날(5월 22일)까지 입장을 포명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허정스님 "진제스님도 '즉각 내려와야 한다' 하셨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이 현 사태에 우려를 표하며 “‘설정스님이 자리에서 즉각 내려와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회견문 낭독 이후 질의응답이 이어지는 가운데 허정스님은 “지난 주말 종정 스님을 뵙고 현 상황에 대해 상의 드렸다. 스님께서도 염려하며 ‘총무원장에서 당연히 내려와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면서 “이르면 오늘 오후 관련 유시가 나올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한편, “종단이 혁신기구 구성에 동의할 것 같지 않다”는 지적에 일문스님은 “사실 이번 방송을 통해 보도된 사실은 교계에서는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 이야기”라며 “이렇게 이야기 하는 것은 좀 미안하지만 불교언론이 이런 문제를 제대로 다루어 주었다면 상황이 이렇게까지 왔겠나 싶은 생각이 든다”는 뼈아픈 답변을 내놓았다.

이후 활동계획을 묻는 질문에 일문스님은 “원장스님은 억울하다 말하고 종단은 ‘훼불’ 운운하며 막아서고 있는데 이렇게 버티고 있으면 종단은 공멸하고야 말 것”이라며 “방송 후 제방의 스님들 사이에 여러 의견이 많고 움직임도 있다. (부처님오신날까지 종단이 해법을 내놓지 않을 경우) 함께 행동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Total 16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증거조작 보수대 해체하고, 김호를 석방하라… 최고관리자 09-04 44
공지 국가보안법 철폐 촉구하는 성직자들 최고관리자 08-30 61
공지 8월23일 승려대회 추진위원회 구성 최고관리자 08-08 212
공지 촛불법회에 참석하신 청화스님과 일문스님, … 최고관리자 08-08 171
공지 실천승가회 “교권위 해산하고 범종단혁신기… 최고관리자 08-08 155
공지 7.24(화) 실천 승가회 스님들이 노회찬의원 빈… 최고관리자 07-26 214
공지 불교미래사회연구소장 종호스님이 설조스님 … 최고관리자 07-19 206
공지 청정승가연석회의 “당사자 용퇴, 비상개혁… 최고관리자 07-13 195
공지 [전문]‘사회적 신뢰 회복과 종단혁신 비상개… 최고관리자 07-13 192
168 여전히 국가보안법이 간첩을 양산하는 현실 최고관리자 09-04 22
167 증거조작 보수대 해체하고, 김호를 석방하라… 최고관리자 09-04 44
166 국가보안법 철폐 촉구하는 성직자들 최고관리자 08-30 61
165 청화 스님, 설조 스님 단식정진단 방문 최고관리자 08-09 63
164 8월23일 승려대회 추진위원회 구성 최고관리자 08-08 212
163 촛불법회에 참석하신 청화스님과 일문스님, … 최고관리자 08-08 171
162 실천승가회 “교권위 해산하고 범종단혁신기… 최고관리자 08-08 155
161 7.24(화) 실천 승가회 스님들이 노회찬의원 빈… 최고관리자 07-26 214
160 불교미래사회연구소장 종호스님이 설조스님 … 최고관리자 07-19 206
159 29일째 단식중이신 설조스님을 실천승가회 스… 최고관리자 07-18 113
158 불국사·은해사·직지사 관련 의혹도 규명 착… 최고관리자 07-16 95
157 [전문]‘사회적 신뢰 회복과 종단혁신 비상개… 최고관리자 07-13 192
156 청정승가연석회의 “당사자 용퇴, 비상개혁… 최고관리자 07-13 195
155 본회는 '사법부 적폐와 사법농단을 조사, … 최고관리자 06-15 111
154 27회 민족민주열사 추모제에 실천승가회 스님… 최고관리자 06-11 1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