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천NEWS - 언론보도
참여, 변화 그리고 미래..
  • HOME
  • 실천NEWS - 언론보도
 
작성일 : 20-12-11 09:50
불교계 검찰개혁 촉구.."적폐청산 핵심과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59  
   201209최종본.hwp (34.5K) [0] DATE : 2020-12-11 10:21:42
   https://www.beopbo.com/news/articleView.html?idxno=213465 [155]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063 [153]



201209불교계시국선언.jpg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불교인 선언

 

 

전 세계 민중들이 코로나로 생명과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힘없고 가난한 자들에게 고통이 가중되어 확진자들의 아픔보다 결코 더 작다 할 수 없다. 그런데도 우리 국민이 오랫동안 참고 견디고 있는 것은, 공동체의 이익을 우선하는 성숙한 시민이기 때문이다. 또한 정부와 의료인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신뢰를 보내는 것이라 하겠다. 그 결과 우리나라는 어떤 나라보다 더 많은 자유와 경제를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국민과 정부가 하나가 되어 코로나를 극복하고, 무너져가는 민중들의 삶을 지키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이고 있는 이때. 유독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에 혈안이 된 조직이 나라를 어지럽히고 있다. 정치검찰과 한 몸으로 유착된 검찰기자단을 앞세워 국민여론을 호도, 왜곡하는 검찰조직이 바로 그들이다.

 

 

불제자들은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다음과 같이 밝히는 바이다.

 

검찰개혁 요구는 70여 년 동안 부정부패한 검찰의 역사를 청산하고 공명정대한 조직으로 만들기 위함으로 정당하다.

검찰의 역사는 부당한 독재권력·자본과의 결탁을 통한, 부정과 부패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뿐인가? 범죄자와 피해자를 뒤바꾸고, 무고한 시민을 간첩으로 만들었으며, 존경받는 정치인들에게 억울한 누명을 씌어 감옥으로, 죽음으로 내몬 것도 다름 아닌 그들이었다. 노무현 대통령이 그랬고, 한명숙 총리와 노회찬 의원도 마찬가지였다. 그 외에도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사람들이 검찰의 표적수사, 조작사건, 기획수사에 의해 범죄자가 되고 고인이 되었다. 더 나아가 과거 국정원이 저질렀던 민간인 사찰과 같은 범죄를 자행해왔다. 판사사찰은 자신들의 무리한 조작수사와 기소를 정당화하기 위한 불법행위에 다름 아니다. 그 덕분에 그들은 권력의 핵심이 되어 온갖 호사와 부를 쌓을 수 있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러고도 그들은 아무런 반성과 뉘우침도 없이, 또한 국민의 고통이나 나라의 경제 따위는 안중에도 없이 국민의 검찰이 되겠다는 거짓된 말을 늘어놓고 있다. 하지만 지금의 검찰은 법을 집행할 자격이 없을뿐더러, 심판받아 마땅한 개혁의 대상에 지나지 않는다.

 

검찰 개혁을 미룰 수 없는 두 번째 이유는 그들이 무소불위한 권력으로 벌이는 선택적 정의를 용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선택적 정의란 말이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검찰의 수사와 기소를 조롱하는 말이다. 정의는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들의 선택적 정의는 언제나 영원한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킨다는 전제에서만 작동되었다. 그들은 자신들의 정의를 지키기 위해 부정한 권력 앞에서 무릎 꿇었고, 부패한 자본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었다. 그렇게 전 세계에서 가장 막강한 권한을 가진 대한민국 검찰의 정의는 늘 힘 있는 자들과 가진 자들에게만 복무해왔다. 한 번도 억울하고 힘없는 국민을 위한 검찰이었던 적이 없었다. 반대로 자신들의 과도한 권력을 분산시키고 견제하려 들면, 그가 누구이건 없는 죄도 만들어 누명을 씌웠다. 유독 민주적인 정부에서만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운운 하면서 대들었던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검찰개혁은 적폐청산의 핵심과제이며, 국민이 촛불로 이룬 민주정부를 지키고 개혁을 완수하기 위한 필요충분 조건이다.

 

과도한 검찰 권력은 검찰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검찰 권력은 자본가에게는 온갖 법적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면죄부이고, 보수정치인들의 유능한 변호인이며, 보수언론에게는 마음껏 가짜뉴스를 만들 자유를 주는 수호신의 역할을 담당해왔다. 적폐 청산이란 시대적 과제를 부여받고 출범한 현 정부에 검찰이 자본과 보수정치인, 보수언론과 한 몸이 되어 맞서고 있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닌 것이다. 따라서 검찰개혁은 적폐청산의 핵심과제이며,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발전하기 위해 반드시 이루어야 할 시대적 사명이다. 이제 더는 소수의 부패한 기득권 세력들이 대한민국을 과거로 돌리려는 음모를 용납해서는 안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검찰개혁은 국민의 힘으로만 완수할 수 있는 시대적 과제이다.

 

검찰은 스스로 개혁을 완수할 힘도, 의지도 없다는 사실이 윤석열총장과 최근 검찰조직의 행태를 통해 명백하게 입증되었다. 따라서 이번 사태는 단순히 정부의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의 갈등이나 대결이 아니다. 뿐만 아니라 결기 있는 법무장관의 의지나 정당의 힘만으로 이룰 수 없는 역사적 과업임이 분명해지고 있다. 보수언론, 검찰을 앞세운 이 땅의 기득권세력이 검찰개혁과 공정사회를 열망하는 시민을 적으로 간주하며 저항전을 벌이기 때문이다. 이 싸움에서 검찰이 이기면, 대다수 국민은 그들에 의해 언제고 누구라도 간첩이나 범죄자로 내몰릴 수 있게 될 것이다. 또 다시 숱한 사건의 진실은 은폐되고, 여론몰이를 통해 무고한 이웃들이 죽음으로 내몰릴지도 모른다. 다시 겨울 눈보라를 뚫고 촛불을 들고 광화문에 모여야만 할 것이다. 저들은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끈질기고, 강력하게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건강한 시민들의 공동체 의식에 파고들어 갈등을 부추기고, 깨어있는 시민의식에 침투하여 대립을 조장할 것이다. 민주적 공동체를 지키려는 것이 검찰개혁의 마지막 이유다.

                                            2020129

   

 연명 참여자 자료는 첨부화일을 참조하십시오.


 
 

Total 1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불교계 검찰개혁 촉구.."적폐청산 핵심과제" 최고관리자 12-11 460
공지 종교계 100인 시국선언 최고관리자 12-06 473
공지 21대 국회, 포괄적 차별 금지법… 최고관리자 07-20 3604
공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7대 이사장 지선 스님 … 최고관리자 07-20 3812
공지 불교기후행동 워크숍 개최 최고관리자 07-20 3798
공지 불교기후행동이 출범하였습니다. 최고관리자 06-18 4169
공지 산재희생노동자추모제 봉행 최고관리자 06-04 3902
공지 코로나19가 던진 생태적 질문, 종교의 과제 최고관리자 05-13 3932
공지 21차 정기총회 2019년 12월 18일 개최 보고 최고관리자 01-10 4304
공지 종단대화합에 함께 하겠습니다. 최고관리자 12-30 4285
공지 2019년 하반기 국가인권위원회 '시민사회… 최고관리자 12-26 4339
공지 4대 종교 인권단체들 “차별없는 세상을 꿈꾸… 최고관리자 10-07 4553
공지 검찰개혁 촉구 4대종단 성직자, 수도자 4천인 … 최고관리자 10-07 4590
공지 항일독립운동에 대한 정당한 평가를 통해 역… 최고관리자 06-13 5150
공지 백양사에서 5.18 민주항쟁 기념법회 봉행 최고관리자 05-21 4911
공지 제7차 한국전쟁기 민간인희생 유해발굴 개토… 최고관리자 05-10 5232
공지 "노동조합,고민 필요없는 종단운영 파트너" 최고관리자 04-29 4943
공지 종교인과세법 개정에 대한 4대종단의 국회 기… 최고관리자 04-09 4961
공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등 5대 종단 성직자들 입… 최고관리자 02-25 5242
공지 삼일절 대사면 촉구 기자회견 2019년2월 21일 최고관리자 02-25 5115
공지 2019년 종교단체 지원사업에 공모 신청 최고관리자 01-24 5227
공지 [성명] 법무부장관은 강용주 씨에 대한 보안… 최고관리자 12-14 5204
공지 한국불교 위기…‘수행정신 회복’과 ‘시민… 최고관리자 11-07 5529
공지 국가보안법 철폐 촉구하는 성직자들 최고관리자 08-30 5707
공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기본법 개정안 … 최고관리자 10-24 5652
공지 “세상 조롱거리여도 우리 교단이 소중…채… 최고관리자 10-08 5700
공지 증거조작 보수대 해체하고, 김호를 석방하라… 최고관리자 09-04 5451
공지 8월23일 승려대회 추진위원회 구성 최고관리자 08-08 5465
공지 촛불법회에 참석하신 청화스님과 일문스님, … 최고관리자 08-08 5465
공지 실천승가회 “교권위 해산하고 범종단혁신기… 최고관리자 08-08 5312
공지 7.24(화) 실천 승가회 스님들이 노회찬의원 빈… 최고관리자 07-26 5066
공지 불교미래사회연구소장 종호스님이 설조스님 … 최고관리자 07-19 4977
공지 청정승가연석회의 “당사자 용퇴, 비상개혁… 최고관리자 07-13 5703
공지 [전문]‘사회적 신뢰 회복과 종단혁신 비상개… 최고관리자 07-13 4846
195 불교계 검찰개혁 촉구.."적폐청산 핵심과제" 최고관리자 12-11 460
194 종교계 100인 시국선언 최고관리자 12-06 473
193 21대 국회, 포괄적 차별 금지법… 최고관리자 07-20 3604
192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7대 이사장 지선 스님 … 최고관리자 07-20 3812
191 불교기후행동 워크숍 개최 최고관리자 07-20 3798
190 불교기후행동이 출범하였습니다. 최고관리자 06-18 4169
189 산재희생노동자추모제 봉행 최고관리자 06-04 3902
188 코로나19가 던진 생태적 질문, 종교의 과제 최고관리자 05-13 3932
187 21차 정기총회 2019년 12월 18일 개최 보고 최고관리자 01-10 4304
186 종단대화합에 함께 하겠습니다. 최고관리자 12-30 4285
185 2019년 하반기 국가인권위원회 '시민사회… 최고관리자 12-26 4339
184 4대 종교 인권단체들 “차별없는 세상을 꿈꾸… 최고관리자 10-07 4553
183 검찰개혁 촉구 4대종단 성직자, 수도자 4천인 … 최고관리자 10-07 4590
182 항일독립운동에 대한 정당한 평가를 통해 역… 최고관리자 06-13 5150
181 백양사에서 5.18 민주항쟁 기념법회 봉행 최고관리자 05-21 49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