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공지사항
참여, 변화 그리고 미래..
  • HOME
  • 공지사항
 
작성일 : 20-12-06 19:17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불교인 선언 동참 제안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659  

 


검찰개혁웹자보.jpg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불교인 선언에 동참을 제안합니다.

우리 불제자들이 2016년 촛불혁명에 동참한 것은 해방 이래 독재정권을 거치며 축적된 적폐를 청산하고 파사현정을 통한 사회 민주화를 앞당기기 위해서였습니다. 다시금 오늘 검찰개혁이 시대적 소명임을 밝히려는 것은 국정농단이 사법 농단과 공안검찰의 비호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진실이 만천하에 드러났으나 아직도 무소불위의 검찰권력만이 그 진실을 부정하기에 급급하기 때문입니다.

성명서 초안을 검토 후 연명에 참여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문의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이메일
silchun94@gmail.com 010-3976-1452에 메시지로 답변 부탁드립니다.

업무상 메시지로만 답변을 취합하겠습니다. (2020년 12월 8일 20시 신청 마감예정)

 

성불하십시오. _()_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불교인 선언문

 

전 세계 민중들이 코로나로 생명과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힘없고 가난한 자들에게 고통이 가중되어 확진자들의 아픔보다 결코 더 작다 할 수 없다. 그런데도 우리 국민이 오랫동안 참고 견디고 있는 것은, 공동체의 이익을 우선하는 성숙한 시민이기 때문이다. 또한 정부와 의료인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신뢰를 보내는 것이라 하겠다. 그 결과 우리나라는 어떤 나라보다 더 많은 자유와 경제를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국민과 정부가 하나가 되어 코로나를 극복하고, 무너져가는 민중들의 삶을 지키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이고 있는 이때. 유독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에 혈안이 된 조직이 나라를 어지럽히고 있다. 정치검찰과 한 몸으로 유착된 검찰기자단을 앞세워 국민여론을 호도, 왜곡하는 검찰조직이 바로 그들이다.

 

불제자들은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다음과 같이 밝히는 바이다.

검찰개혁 요구는 70여 년 동안 부정부패한 검찰의 역사를 청산하고 공명정대한 조직으로 만들기 위함으로 정당하다.

검찰의 역사는 부당한 독재권력·자본과의 결탁을 통한, 부정과 부패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뿐인가? 범죄자와 피해자를 뒤바꾸고, 무고한 시민을 간첩으로 만들었으며, 존경받는 정치인들에게 억울한 누명을 씌어 감옥으로, 죽음으로 내몬 것도 다름 아닌 그들이었다. 노무현 대통령이 그랬고, 한명숙 총리와 노회찬 의원도 마찬가지였다. 그 외에도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사람들이 검찰의 표적수사, 조작사건, 기획수사에 의해 범죄자가 되고 고인이 되었다. 더 나아가 과거 국정원이 저질렀던 민간인 사찰과 같은 범죄를 자행해왔다. 판사사찰은 자신들의 무리한 조작수사와 기소를 정당화하기 위한 불법행위에 다름 아니다. 그 덕분에 그들은 권력의 핵심이 되어 온갖 호사와 부를 쌓을 수 있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러고도 그들은 아무런 반성과 뉘우침도 없이, 또한 국민의 고통이나 나라의 경제 따위는 안중에도 없이 국민의 검찰이 되겠다는 거짓된 말을 늘어놓고 있다. 하지만 지금의 검찰은 법을 집행할 자격이 없을뿐더러, 심판받아 마땅한 개혁의 대상에 지나지 않는다.

 

검찰 개혁을 미룰 수 없는 두 번째 이유는 그들이 무소불위한 권력으로 벌이는 선택적 정의를 용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선택적 정의란 말이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검찰의 수사와 기소를 조롱하는 말이다. 정의는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들의 선택적 정의는 언제나 영원한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킨다는 전제에서만 작동되었다. 그들은 자신들의 정의를 지키기 위해 부정한 권력 앞에서 무릎 꿇었고, 부패한 자본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었다. 그렇게 전 세계에서 가장 막강한 권한을 가진 대한민국 검찰의 정의는 늘 힘 있는 자들과 가진 자들에게만 복무해왔다. 한 번도 억울하고 힘없는 국민을 위한 검찰이었던 적이 없었다. 반대로 자신들의 과도한 권력을 분산시키고 견제하려 들면, 그가 누구이건 없는 죄도 만들어 누명을 씌웠다. 유독 민주적인 정부에서만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운운 하면서 대들었던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검찰개혁은 적폐청산의 핵심과제이며, 국민이 촛불로 이룬 민주정부를 지키고 개혁을 완수하기 위한 필요충분 조건이다.

과도한 검찰 권력은 검찰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검찰 권력은 자본가에게는 온갖 법적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면죄부이고, 보수정치인들의 유능한 변호인이며, 보수언론에게는 마음껏 가짜뉴스를 만들 자유를 주는 수호신의 역할을 담당해왔다. 적폐 청산이란 시대적 과제를 부여받고 출범한 현 정부에 검찰이 자본과 보수정치인, 보수언론과 한 몸이 되어 맞서고 있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닌 것이다. 따라서 검찰개혁은 적폐청산의 핵심과제이며,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발전하기 위해 반드시 이루어야 할 시대적 사명이다. 이제 더는 소수의 부패한 기득권 세력들이 대한민국을 과거로 돌리려는 음모를 용납해서는 안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검찰개혁은 국민의 힘으로만 완수할 수 있는 시대적 과제이다.

검찰은 스스로 개혁을 완수할 힘도, 의지도 없다는 사실이 윤석열총장과 최근 검찰조직의 행태를 통해 명백하게 입증되었다. 따라서 이번 사태는 단순히 정부의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의 갈등이나 대결이 아니다. 뿐만 아니라 결기 있는 법무장관의 의지나 정당의 힘만으로 이룰 수 없는 역사적 과업임이 분명해지고 있다. 보수언론, 검찰을 앞세운 이 땅의 기득권세력이 검찰개혁과 공정사회를 열망하는 시민을 적으로 간주하며 저항전을 벌이기 때문이다. 이 싸움에서 검찰이 이기면, 대다수 국민은 그들에 의해 언제고 누구라도 간첩이나 범죄자로 내몰릴 수 있게 될 것이다. 또 다시 숱한 사건의 진실은 은폐되고, 여론몰이를 통해 무고한 이웃들이 죽음으로 내몰릴지도 모른다. 다시 겨울 눈보라를 뚫고 촛불을 들고 광화문에 모여야만 할 것이다. 저들은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끈질기고, 강력하게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건강한 시민들의 공동체 의식에 파고들어 갈등을 부추기고, 깨어있는 시민의식에 침투하여 대립을 조장할 것이다. 민주적 공동체를 지키려는 것이 검찰개혁의 마지막 이유다.

 

2020129

불교 출재가자 연명자 첨부 예정


 
 

Total 16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얀마군부의 학살 중단을 위한 서명캠페인 최고관리자 04-09 23
공지 [공지] 미얀마민주주의를 위한불교도 모연 최고관리자 04-09 24
공지 [공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실천불교승가회 최고관리자 04-09 24
공지 [공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불교행동’ 출범 최고관리자 04-09 24
공지 [공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불교도모임 제… 최고관리자 03-18 178
공지 [공지] 10차 한국전쟁기민간인희생 유해발굴조사 최고관리자 03-09 1792
공지 [공지] 미얀마의 군사쿠데타에 관한 국제참여불교네… 최고관리자 02-17 1597
공지 <한국시민사회 긴급 성명> 최고관리자 02-05 2186
공지 [공지] 한반도 평화협정 ‘코리아 피스메이커 선언&#… 최고관리자 01-27 2392
공지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불교인 선언 동참 제안… 최고관리자 12-06 3660
공지 11월 24일 오이코스포럼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최고관리자 11-25 3264
공지 종전 선언과 한반도 평화 구축 방안 최고관리자 11-11 3208
공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유해발굴조사사업 참가 최고관리자 11-11 3180
공지 한미동맹, 변화를 이야기할 시간 최고관리자 11-11 3388
공지 2020년 임시대표자회의 개최 최고관리자 10-12 3675
공지 9차 한국전쟁기민간인희생자 유해발굴조사사… 최고관리자 09-19 3571
공지 국가보안법을 박물관으로 최고관리자 09-15 4273
공지 기후위기비상선언 최고관리자 09-11 3041
공지 종교인기후행동선언 최고관리자 09-11 3470
공지 29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 범국민추모제가 온… 최고관리자 09-07 3779
공지 '2020 Be The Peace’ 최고관리자 09-07 5551
공지 온라인 무소유 나눔 축제 '무나페' 최고관리자 09-03 5245
공지 불교기후행동 캠페인2 최고관리자 09-03 5076
공지 불교기후행동! 소확행!! 최고관리자 08-28 5857
공지 로힝야족 학살 3주기 기자회견 최고관리자 08-26 5401
공지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수습되지 못한 희생자… 최고관리자 08-18 4159
공지 2020년 하반기 워크숍 개최!! 최고관리자 06-23 4705
공지 기후위기, 비상사태에 대한 강연회가 열립니… 최고관리자 06-23 4817
공지 무소유 나눔 페스타를 개최합니다. 최고관리자 06-15 4713
공지 불교기후행동이 마침내 출범합니다. 최고관리자 06-12 3825
공지 불교기후학교 개강!! 최고관리자 06-04 4849
공지 5월28일, 본회가 산재사망노동자 추모제를 봉… 최고관리자 05-19 4915
공지 8차 한국전쟁기 민간인희생 유해발굴조사 사… 최고관리자 05-19 4893
공지 국가보안법 7조부터 폐지하자 최고관리자 05-13 4977
공지 코로나시대 남북이 만나는 방법 최고관리자 05-13 4755
공지 배제없는 재난기본소득, 시민이 만들자 최고관리자 04-23 4331
공지 코로나 위기대응 인도적 지원모금을 제안합… 최고관리자 04-23 4316
공지 세월호 참사 6주기, 기억하고 행동합시다 최고관리자 04-06 4427
공지 국가보안법전시회 일정이 연기되었습니다 최고관리자 04-06 4375
공지 국가보안법을 박물관으로 최고관리자 04-01 4473
공지 "해고노동자의 자기돌봄 힐링캠프"로 공모사… 최고관리자 04-01 4321
공지 종교 시민사회단체 입장 발표 최고관리자 04-01 4447
공지 고문중원경마기수 사망 후, 102일째 발인하다 최고관리자 03-16 4692
공지 314 비상행동을 전국 집회로 만들고자 합니다. 최고관리자 02-19 4644
공지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2020년 3월7일부터 행동… 최고관리자 02-19 4569
공지 비구 정원스님 3주기 추모식 최고관리자 01-13 4863
공지 미국의 전쟁 행위 규탄과 한국군 파병 반대 … 최고관리자 01-10 4993
공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신년하례식 최고관리자 01-10 4617
공지 호주산불은 속초, 고성산불의 확대판입니다. 최고관리자 01-10 4287
공지 2019 한국인권보고서 최고관리자 12-30 4487
공지 검찰개혁촉구집회에 참여하신 승가회스님들 최고관리자 12-26 4430
공지 기후위기 비상행동 최고관리자 09-17 4942
공지 오이코스 포럼에 초대합니다. 최고관리자 09-17 4708
공지 세계평화의 날, 함께하는 평화명상 최고관리자 09-10 4778
공지 인권위,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마련 토론회 개… 최고관리자 09-03 4952
공지 2019년 9월 30일. 4대종단 인권단체와 함께하는 … 최고관리자 09-03 4955
공지 로힝야 망명자 마웅자니가 일문스님 방문 차… 최고관리자 09-03 4942
공지 로힝야족 학살 2주기 미얀마대사관 항의방문 최고관리자 08-26 5198
공지 강남역 사거리, 철탑 위에 사람이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08-05 5179
공지 미얀마 로힝야족 학살 2주기를 맞이하여 최고관리자 07-30 4742
공지 7.27일(토) 아베 규탄 2차 촛불문화제 개최되었… 최고관리자 07-30 4714
공지 '6월항쟁과 불교' 출판기념회 개최 최고관리자 07-02 4861
공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610항쟁 32주년 행… 최고관리자 06-11 4943
공지 제 28회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 추모제 … 최고관리자 06-11 4938
공지 6월항쟁 불교도반 한마당이 열립니다. 최고관리자 06-05 4734
공지 민주화를 염원하며 산화한 보살을 추모한다 최고관리자 05-30 4631
공지 아시아 평화․인권활동가 치바나 쇼이치스님… 최고관리자 05-30 4745
공지 28회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추모제 개최… 최고관리자 05-21 4913
공지 5.18 민주항쟁 기념법회 봉행합니다. 최고관리자 05-10 4937
공지 4월27일 판문점선언 1주기를 DMZ평화인간띠잇… 최고관리자 04-29 4808
공지 제 7차 한국전쟁기 민간인희생 유해발굴 개토… 최고관리자 04-29 4970
공지 '의문사진상규명 30년' 사진전! 열리다 최고관리자 04-11 4743
공지 과거사법 처리를 위해 홍익표 법안소위 위원… 최고관리자 04-09 4926
공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사무실 이전 개소식 최고관리자 04-09 4774
공지 "5·18 왜곡 처벌법 제정, 전두환 처벌하라" 광… 최고관리자 03-29 5167
공지 DMZ 평화인간띠잇기 운동 본격화!!! 최고관리자 03-29 5097
공지 본회 운영위원장과 사무국장, 한국전쟁기 민… 최고관리자 03-18 5150
공지 2019년 3월9일, 5.18망언에 대한 규탄집회 최고관리자 03-07 4777
공지 2019년 3월8일, 충북 보은군, 한국전쟁기 민간… 최고관리자 03-07 5243
공지 본회 명예대표 퇴휴스님, 3.1독립운동의 주역 … 최고관리자 03-07 5124
공지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토론회 개… 최고관리자 02-18 5299
공지 최초 공개 ‘로힝야 학살 보고서’가 일간지… 최고관리자 02-18 5472
공지 아직 끝나지 않은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 최고관리자 02-18 5311
공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사무실 이전 안내 최고관리자 02-11 5057
공지 고 김용균군 62일만에 장례식을 치르다 최고관리자 02-11 5246
공지 인권활동가로 거듭나셨던 김복동 할머니 영… 최고관리자 02-11 5033
공지 청화스님의 생신 축하연을 맞아 신년하례식… 최고관리자 02-11 5232
공지 운영위원장 도철스님, 오체투지에 나서다 최고관리자 02-11 5407
공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에서 독립운동가 … 최고관리자 01-25 5658
공지 파인텍 노사협상이 타결되었다. 최고관리자 01-25 5309
공지 파인텍 해결을 위한 종교인 단식농성을 지지… 최고관리자 01-25 5422
공지 1월 27일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49재가 봉… 최고관리자 01-24 5472
공지 1월 19일,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 최고관리자 01-24 5086
공지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개최하는 고 김용… 최고관리자 01-24 5365
공지 고 김용균 태안화력 사망사고 현장조사결과 … 최고관리자 12-14 5976
공지 ‘진화위법’ 개정안, 언제까지 국가폭력 진… 최고관리자 12-14 5493
공지 "12.8 사법농단청산,종전선언촉구 이석기의원 … 최고관리자 12-10 5476
공지 11.26. 제21차 정기총회 준비 간담회 개최 최고관리자 12-04 5732
공지 극빈곤 노인에 기초연금 월 10만원 더 지급될… 최고관리자 11-23 5534
공지 과거 국가폭력 피해·생존자들... 최고관리자 11-23 5470
공지 과거 국가폭력 피해·생존자들, 국회 앞에서 "… 최고관리자 11-19 5232
공지 영등포산업선교회 60주년 기념 선교심포지움… 최고관리자 11-14 5455
공지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법원의 무죄 판… 최고관리자 11-07 4982
공지 11.3 한반도 평화, 번영, 통일 염원 촛불문화제… 최고관리자 11-07 5072
공지 "'학살 책임자' 모디 총리 서울평화상 … 최고관리자 10-26 5764
공지 2018/10/22일, 마웅 자니에게 듣는 로힝야 학살.. 최고관리자 10-24 5315
공지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평등행진이 열립니다. 최고관리자 10-17 4876
공지 17대 종회의원에 불교미래사회연구소장 종호… 최고관리자 10-08 5015
공지 마웅 자니(Maung Zarni)에게 듣는 로힝야 이야기 최고관리자 10-08 4908
공지 인도 정부는 로힝야 난민 강제추방 즉각 중단… 최고관리자 10-08 4976
공지 "국가보안법 철폐하고 남북경협사업가 김호 … 최고관리자 10-08 4876
공지 남북경협사업가 김호·이현재 국가보안법 증… 최고관리자 09-13 5143
공지 문 대통령과 김정은, 정상회담에서 ‘군사공… 최고관리자 09-13 4780
공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긴급토론회… 최고관리자 09-13 5009
공지 대북사업가 김호, 간첩일까 제2의 유우성일까 최고관리자 09-13 4681
공지 '유우성 간첩 사건 증거 조작' 전 국정… 최고관리자 09-13 5213
공지 검찰개혁위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 … 최고관리자 09-13 5120
공지 로힝야학살 1주기 추모행사 보고 최고관리자 09-04 4902
공지 "법원 판결 헌재가 취소 못 한다"..긴급조치 … 최고관리자 09-04 4972
공지 로힝야 학살 1주기 추모행사에 초대합니다. 최고관리자 08-09 4995
공지 부산미타선원 종호스님과 신도님들, 고 박정… 최고관리자 08-08 5052
공지 박종철 열사 부친 고 박정기 선생 노제에 참… 최고관리자 08-08 5086
공지 7월19일. 오후 7시. 구종불공 법회 개최됩니다. 최고관리자 07-18 4895
공지 2018.6.9. 오후 3시.민족민주열사 범국민추모제… (1) 최고관리자 06-02 6553
공지 지선스님이 옥고를 치르셨던 1987년 그 여름...… 최고관리자 06-02 5644
공지 '한반도 평화의 길목에서 불교계 활동방… 최고관리자 05-18 5455
공지 "촛불, 평화의 봄을 부르다" 최고관리자 04-19 6067
160 [공지] 미얀마군부의 학살 중단을 위한 서명캠페인 최고관리자 04-09 23
159 [공지] 미얀마민주주의를 위한불교도 모연 최고관리자 04-09 24
158 [공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실천불교승가회 최고관리자 04-09 24
157 [공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불교행동’ 출범 최고관리자 04-09 24
156 [공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불교도모임 제… 최고관리자 03-18 178
155 [공지] 10차 한국전쟁기민간인희생 유해발굴조사 최고관리자 03-09 1792
154 [공지] 미얀마의 군사쿠데타에 관한 국제참여불교네… 최고관리자 02-17 1597
153 <한국시민사회 긴급 성명> 최고관리자 02-05 2186
152 [공지] 한반도 평화협정 ‘코리아 피스메이커 선언&#… 최고관리자 01-27 2392
151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불교인 선언 동참 제안… 최고관리자 12-06 3660
150 11월 24일 오이코스포럼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최고관리자 11-25 3264
149 종전 선언과 한반도 평화 구축 방안 최고관리자 11-11 3208
148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유해발굴조사사업 참가 최고관리자 11-11 3180
147 한미동맹, 변화를 이야기할 시간 최고관리자 11-11 3388
146 2020년 임시대표자회의 개최 최고관리자 10-12 36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