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공지사항
참여, 변화 그리고 미래..
  • HOME
  • 공지사항
 
작성일 : 21-08-23 13:42
[공지] 한국 정부는 아프가니스탄 난민 보호책 마련하라!!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78  
   https://www.yna.co.kr/view/AKR20210820069600004?input=1179m [35]
   http://www.btnnews.tv/news/articleView.html?idxno=67733 [35]


432d91de8e4f31ebbc189a3c77bd37cd_아프간.jpg

432d91de8e4f31ebbc189a3c77bd37cd_아프가니스탄난민보호.jpg

아프가니스탄의 현 상황은 한국과 결코 무관하지 않습니다. 한국도 동참한 미국 주도의 대테러전쟁과 아프가니스탄에 '정상 국가'를 세우겠다는 명분으로 군을 앞세워 진행된 '재건 지원' 시도가 결국 현재의 비극적인 상황을 만들었습니다. 한국은 지난 2002년 동의·다산부대, 2010년 지방재건팀(PRT)과 오쉬노 부대 등을 파견한 바 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주아프가니스탄 한국 기관에서 일했던 현지인 직원들의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고 탈출과 이주를 희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시급히 이들의 상황을 파악하고 안전 보호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더불어 현지 정세에 의미있는 변화가 있기 전까지 아프가니스탄인들에 대한 송환 중단, 보호소 구금 중지, 체류 연장 등의 특별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미국의 침공 이후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은 오랫동안 고통 받아왔습니다. 지난 20년 동안 벌어진 전쟁으로 민간인을 포함해 약 24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으며 현재 아프가니스탄 난민은 약 260만 명, 국내 실향민은 약 350만 명에 달합니다. 현재 아프가니스탄의 상황은 전쟁과 군사 개입으로는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고, 강압과 점령에 의해서는 재건도 평화도 이룰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국 주도의 대테러 전쟁에 대한 냉정한 평가가 필요하고, 그 평가에 한국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현재 피난길에 오르는 사람들은 탈레반의 보복과 박해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습니다. 탈레반은 ‘여성 인권을 존중하고 언론의 활동을 보장하며 보복도 하지 않을 것’이라는 공식적인 약속을 지켜야 합니다. 나아가 한국 정부를 포함한 국제사회 역시 아프가니스탄의 평화 정착과 인권 보장, 난민 보호를 위해 책임 있는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합니다. 

 

기자회견 후 단체들은 관련 서한과 정부의 아프가니스탄 난민보호 대책을 묻는 질의서를 외교부와 법무부에 전달했습니다. 이날 국회에서는 외교통일위원회 이용선 의원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아프가니스탄의 평화 정착과 난민 보호를 위한 결의안을 발의하며 정부의 책임 있는 역할을 촉구했습니다. 

 

기자회견 순서

  • 사회 : 이용석 (전쟁없는세상 활동가)
  • 발언1 : 김진 (사단법인 두루 변호사)
  • 발언2 : 이태호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소장)
  • 발언3 : 유정길 (불교환경연대 운영위원장, 전 한국 JTS 아프가니스탄 카불지원팀장)
  • 기자회견문 낭독 : 이일 (공익법센터 어필 변호사), 이영아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간사)
  • 외교부 서한 전달

기자회견 생중계 보기 https://youtu.be/_jQebXebZhE

 


 

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문

한국 정부는 아프가니스탄 난민 보호책 마련하라.국제사회는 아프가니스탄 평화 정착을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하라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을 점령했고, 정부는 결국 탈레반에 정권을 이양했다. 2001년 9.11 테러와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침공 이후 20년 만의 일이다. 탈레반 대변인은 “아프간 국민들에게 보복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탈레반의 위협을 피해 수많은 사람들이 다시 피난길에 오르고 있고 카불 공항에는 수천 명의 탈출 인파가 몰려 마비되었다. 비행기에 매달려 필사적으로 자국을 탈출하려는 사람들의 비극적인 상황이 전 세계로 전해졌다. 

 

우리가 목도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의 현 상황은 한국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 한국은 미국의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대테러 전쟁을 지원하기 위해 군대를 파견한 국가이며, ‘재건’이라는 이름으로 아프가니스탄 점령에 동참해왔기 때문이다. 한국은 지난 2002년 동의·다산 부대, 2010년 지방재건팀(PRT)과 오쉬노 부대 등을 파견한 바 있으며, 현지 안정화와 재건을 명목으로 10억 달러 이상을 지원했다. 우리는 아프가니스탄의 참담한 상황에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한국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난민 보호책을 마련할 것, 아프가니스탄의 평화 정착을 위해 국제사회가 긴밀히 협력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첫째, 한국 정부는 아프가니스탄 지방재건팀과 관련 기관에서 일했던 현지인과 가족들의 상황을 파악하고, 안전 보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한국 기관에서 통역사, 의료진, 사무직 등으로 근무했던 현지인 직원들이 한국 정부에 보호를 요청한 사실이 알려졌다. 점령국 정부를 위해 일했다는 이유로 이들의 안전이 크게 위협 받고 있고, 탈출과 이주를 희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지난 17일 한국 대사관과 교민 철수는 완료되었지만, 정부는 한국 기관을 돕다가 위험에 처한 이들에 대한 대책을 아직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 2014년 오쉬노 부대 철군 당시에도 한국 정부는 탈레반에 위협을 받는 현지인들에 대한 아무런 보호 대책을 내놓지 않았다. 비록 충분치는 않지만 현재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네덜란드, 독일 등은 자국 기관에서 일했던 현지인 직원과 가족들의 피난을 돕기 위한 절차들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 정부 역시 주 아프가니스탄 한국 기관에서 일한 사람들에 대한 안전 보호 대책을 마련하고, 원할 경우 피난 조력이나 비자 부여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둘째, 한국 정부는 현지 정세에 의미있는 변화가 있기 전까지 아프가니스탄인들에 대한 특별 보호 조치를 취해야 한다.

현재 국내에는 다양한 사유로 거주하거나 피난한 아프가니스탄 이주민들이 있다. 그러나 문턱 높은 한국의 난민 심사로 인해 이들 대부분은 난민으로 보호 받지 못하고 있다. 그 중 일부는 추방 직전에 있거나, 보호소에 갈 위기에 처해 있다. 유엔난민기구는 지난 17일 “연초부터 55만명 넘는 아프간인들이 분쟁과 불안정으로 인해 국내 실향민이 되었다”며 “아프가니스탄 국적자들을 강제 송환해서는 안 된다”고 국제사회에 호소하였다. 한국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현지 사정을 고려하여 송환 중단, 보호소 구금 중지, 체류 연장 등의 절차를 즉시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  

 

셋째, 미국 주도의 대테러 전쟁에 대한 냉정한 평가가 필요하고, 그 평가에 한국도 예외일 수 없다.

미국의 침공으로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은 오랫동안 고통받아왔다. 브라운 대학 왓슨 연구소는 지난 20년 동안 벌어진 전쟁으로 약 24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고, 이 중 7만 명 이상이 민간인이라고 밝혔다.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아프가니스탄 난민은 약 260만 명, 국내 실향민은 약 350만 명에 달한다. 미군 철수 이후 벌어진 현 상황은 아프가니스탄에 ‘정상 국가’를 세우겠다는 미국의 일방적인 목표와 군을 앞세운 ‘재건 지원’ 시도가 허상이었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미국 의회가 구성한 아프가니스탄 재건 특별감찰기구조차 “미국의 아프간 재건 사업의 일부는 성공적이었지만 너무 많은 실패로 점철”됐고 “미국 정부는 아프간 상황을 이해하지 못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파병과 군사 개입에 대한 한국 정부나 의회의 반성적인 평가는 아직 찾아볼 수 없다. 20년 전 국제 시민사회는 전쟁과 군사 개입을 강력히 반대했고, 미국이 주도하는 전쟁과 점령이 또다른 극단주의를 부를 것이라고 우려해왔다. 그 비극적인 결과는 이라크에서도 드러났고 오늘날 아프가니스탄에서 또다시 확인되었다. 탈레반 역시 오랜 전쟁과 점령이 낳은 극단주의 세력이었다. 결국 미국은 아무것도 책임지지 못한 채 철수했다. 현재 아프가니스탄의 상황은 전쟁과 군사 개입으로는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고, 강압과 점령에 의해서는 재건도 평화도 이룰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보여주고 있다. 

 

넷째, 국제사회는 아프가니스탄의 평화 정착과 인권 보장, 여성과 난민 보호를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

현재 피난길에 오르는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은 탈레반의 보복과 박해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 탈레반이 1996년 집권 당시 극단적인 이슬람 율법을 적용하며 잔혹하게 국민들을 통제하고, 여성과 아이들의 인권을 탄압했기 때문이다.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해외로 탈출한 가운데 전 대통령, 총리 등이 탈레반과 협상을 시작했다고 한다. 탈레반은 '20년 전과는 다를 것'이며 '여성 인권을 존중하고 언론의 활동을 보장하며 보복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지만, 언론을 통해 여성 앵커가 정직되었다는 소식, 탈레반이 잘랄라바드의 시위대를 향해 발포했다는 소식 등이 전해지고 있다. 탈레반은 아프가니스탄의 평화와 안정, 인권을 보장해야 한다. 한국 정부를 포함한 국제사회 역시 아프가니스탄의 평화 정착과 인권 보장, 여성과 난민 보호를 위해 책임 있는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 

 

우리는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의 존엄과 인권을 지지하며, 특히 위협 속에서도 국제사회를 향해 발언을 이어가는 여성들에게 연대를 보낸다. 한국 시민사회단체들은 아프가니스탄의 평화 정착을 위해 함께 지켜보고 목소리 낼 것이다. 

 

 

2021년 8월 20일 

난민 인권, 평화를 위해 활동해온 106개 한국 시민사회단체 일동 

 

(사)개척자들, (사)여성평화외교포럼, (사)제주다크투어, (사)평화, (사)한국성폭력상담소, 개벽하는사람들, 경계를넘어, 고양녹색당, 고양환경운동연합, 고양YMCA, 공감아이, 공익법센터 어필, 공익변호사와 함께하는 동행, 공익사단법인 정,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공익인권센터 드림(DREAM), 국제개발협력시민사회포럼(KoFID), 국제난민지원단체 피난처, 글로벌호프, 금정굴인권평화재단, 기아대책, 난민인권네트워크, 난민인권센터, 녹색당, 농업회사법인 청년마을(주), 다른몸들, 대안문화공간 품&페다고지, 동두천난민공동체, 동작FM, 두레방, 몽골불교미술원, 문다세 네트워크, 민족문제연구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국제연대위원회, 발전대안 피다, 불교환경연대, 사단법인 두루, 사단법인 아디, 사단법인 통일맞이, 산안마을, 생명학연구회, 생태적지혜연구소협동조합, 서울온드림교육센터, 서울인권영화제, 성미산학교 포스트중등,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 SHARE, 세월호를기억하는 일산시민모임, 셋업 특수교육연구회 세계시민교육 유닛 모이세, 소피책모임,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 순천이주민지원센터, 신대승네트워크,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아시아의 친구들, 아시아평화를향한이주MAP, 아시아평화인권연대,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 열린군대를위한시민연대, 온배움터, 울산인권운동연대, 의정부EXODUS, 이주노동자운동후원회, 이주민지원공익센터 감동, 이주민지원센터친구, 이주여성을위한문화경제공동체 에코팜므, 이주여성인권포럼, 인권운동공간 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언연대, 재단법인 동천, 재단법인 화우 공익재단,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쟁없는세상, 정의당 국제연대 당원모임, 정의평화불교연대, 제주평화인권센터,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 지혜공유연합, 지혜공유협동조합, 참여불교재가연대, 참여연대, 천주교 제주교구 이주사목센터 나오미, 천주교인권위원회, 청년정의당,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청소년희망플랫폼, 콜롬반 정의평화환경위원회, 통일나무, 파주 EXODUS, 팍스 크리스티 코리아,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평화바닥, 피스모모,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 한국기독학생회총연맹,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JPIC분과 위원회, 한국회복적정의협회, 한국YWCA연합회, 해외주민운동연대, KIN(지구촌동포연대), TFC(The First Contact for Refugee)

 


 
 

Total 17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실천불교승가회가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 최고관리자 08-25 190
공지 [공지] 미얀마 사태로 본 한국사회의 인권책무성 향… 최고관리자 08-24 175
공지 [공지] 로힝야족 제노사이드 4주기 추모제 영상회의… 최고관리자 08-23 172
공지 [공지] 한국 정부는 아프가니스탄 난민 보호책 마련… 최고관리자 08-23 179
공지 [공지] 차별금지법 시민공청회 개최 최고관리자 08-11 239
공지 [공지] 차별금지법과 불교 특별강좌 최고관리자 08-09 267
공지 [공지] 미얀마쿠테타와 인도적 위기에 대한 태국 시… 최고관리자 08-09 267
공지 [공지] 미얀마 평화기원 사진전 최고관리자 08-09 272
공지 [공지] 금강산관광 재개 발원 캠페인에 동참 부탁드… 최고관리자 08-09 248
공지 [공지] 미얀마의 평화와 민주주의를 위한 엽서보내… 최고관리자 07-21 292
공지 [공지] "이석기 의원 석방촉구와 탄원서 전달 기자회… 최고관리자 07-05 328
공지 [공지] 차별금지법 제정 불교네트워크 기자회견 최고관리자 06-07 475
공지 [공지] 차별금지법제정 10만행동에 동참 부탁드립니… 최고관리자 06-07 480
공지 [공지] 미얀마로 출가한 한국스님이 본 미얀마 강연 … 최고관리자 06-07 490
공지 [공지] 미얀마 민주항쟁 희생자 추모법회 봉행 최고관리자 05-21 578
공지 [공지] 미얀마 사진전 & 그림전 최고관리자 05-21 542
공지 [공지] 국가보안법 폐지 국회 10만 국민동의청원 최고관리자 05-13 706
공지 [공지]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 최고관리자 04-21 4554
공지 [공지] 미얀마군부의 학살 중단을 위한 서명캠페인 최고관리자 04-09 2385
공지 [공지] 미얀마민주주의를 위한불교도 모연 최고관리자 04-09 3220
공지 [공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실천불교승가회 최고관리자 04-09 2685
공지 [공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불교행동’ 출범 최고관리자 04-09 2868
공지 [공지]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불교도모임 제… 최고관리자 03-18 3088
공지 [공지] 10차 한국전쟁기민간인희생 유해발굴조사 최고관리자 03-09 2893
공지 [공지] 미얀마의 군사쿠데타에 관한 국제참여불교네… 최고관리자 02-17 2618
공지 <한국시민사회 긴급 성명> 최고관리자 02-05 3319
공지 [공지] 한반도 평화협정 ‘코리아 피스메이커 선언&#… 최고관리자 01-27 3313
공지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불교인 선언 동참 제안… 최고관리자 12-06 4635
공지 11월 24일 오이코스포럼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최고관리자 11-25 4330
공지 종전 선언과 한반도 평화 구축 방안 최고관리자 11-11 4095
공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유해발굴조사사업 참가 최고관리자 11-11 4282
공지 한미동맹, 변화를 이야기할 시간 최고관리자 11-11 4388
공지 2020년 임시대표자회의 개최 최고관리자 10-12 4711
공지 9차 한국전쟁기민간인희생자 유해발굴조사사… 최고관리자 09-19 4543
공지 국가보안법을 박물관으로 최고관리자 09-15 5279
공지 기후위기비상선언 최고관리자 09-11 4059
공지 종교인기후행동선언 최고관리자 09-11 4379
공지 29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 범국민추모제가 온… 최고관리자 09-07 4688
공지 '2020 Be The Peace’ 최고관리자 09-07 6530
공지 온라인 무소유 나눔 축제 '무나페' 최고관리자 09-03 6283
공지 불교기후행동 캠페인2 최고관리자 09-03 6003
공지 불교기후행동! 소확행!! 최고관리자 08-28 6867
공지 로힝야족 학살 3주기 기자회견 최고관리자 08-26 6433
공지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수습되지 못한 희생자… 최고관리자 08-18 5086
공지 2020년 하반기 워크숍 개최!! 최고관리자 06-23 5757
공지 기후위기, 비상사태에 대한 강연회가 열립니… 최고관리자 06-23 5740
공지 무소유 나눔 페스타를 개최합니다. 최고관리자 06-15 5699
공지 불교기후행동이 마침내 출범합니다. 최고관리자 06-12 4872
공지 불교기후학교 개강!! 최고관리자 06-04 5859
공지 5월28일, 본회가 산재사망노동자 추모제를 봉… 최고관리자 05-19 5860
공지 8차 한국전쟁기 민간인희생 유해발굴조사 사… 최고관리자 05-19 5839
공지 국가보안법 7조부터 폐지하자 최고관리자 05-13 6033
공지 코로나시대 남북이 만나는 방법 최고관리자 05-13 5673
공지 배제없는 재난기본소득, 시민이 만들자 최고관리자 04-23 5263
공지 코로나 위기대응 인도적 지원모금을 제안합… 최고관리자 04-23 5339
공지 세월호 참사 6주기, 기억하고 행동합시다 최고관리자 04-06 5480
공지 국가보안법전시회 일정이 연기되었습니다 최고관리자 04-06 5371
공지 국가보안법을 박물관으로 최고관리자 04-01 5453
공지 "해고노동자의 자기돌봄 힐링캠프"로 공모사… 최고관리자 04-01 5312
공지 종교 시민사회단체 입장 발표 최고관리자 04-01 5370
공지 고문중원경마기수 사망 후, 102일째 발인하다 최고관리자 03-16 5835
공지 314 비상행동을 전국 집회로 만들고자 합니다. 최고관리자 02-19 5666
공지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2020년 3월7일부터 행동… 최고관리자 02-19 5660
공지 비구 정원스님 3주기 추모식 최고관리자 01-13 5925
공지 미국의 전쟁 행위 규탄과 한국군 파병 반대 … 최고관리자 01-10 6029
공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신년하례식 최고관리자 01-10 5549
공지 호주산불은 속초, 고성산불의 확대판입니다. 최고관리자 01-10 5439
공지 2019 한국인권보고서 최고관리자 12-30 5462
공지 검찰개혁촉구집회에 참여하신 승가회스님들 최고관리자 12-26 5575
공지 기후위기 비상행동 최고관리자 09-17 5954
공지 오이코스 포럼에 초대합니다. 최고관리자 09-17 5660
공지 세계평화의 날, 함께하는 평화명상 최고관리자 09-10 5778
공지 인권위,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마련 토론회 개… 최고관리자 09-03 5982
공지 2019년 9월 30일. 4대종단 인권단체와 함께하는 … 최고관리자 09-03 5969
공지 로힝야 망명자 마웅자니가 일문스님 방문 차… 최고관리자 09-03 5981
공지 로힝야족 학살 2주기 미얀마대사관 항의방문 최고관리자 08-26 6264
공지 강남역 사거리, 철탑 위에 사람이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08-05 6261
공지 미얀마 로힝야족 학살 2주기를 맞이하여 최고관리자 07-30 5956
공지 7.27일(토) 아베 규탄 2차 촛불문화제 개최되었… 최고관리자 07-30 6044
공지 '6월항쟁과 불교' 출판기념회 개최 최고관리자 07-02 6127
공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610항쟁 32주년 행… 최고관리자 06-11 6192
공지 제 28회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 추모제 … 최고관리자 06-11 6210
공지 6월항쟁 불교도반 한마당이 열립니다. 최고관리자 06-05 6196
공지 민주화를 염원하며 산화한 보살을 추모한다 최고관리자 05-30 5906
공지 아시아 평화․인권활동가 치바나 쇼이치스님… 최고관리자 05-30 6119
공지 28회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추모제 개최… 최고관리자 05-21 6252
공지 5.18 민주항쟁 기념법회 봉행합니다. 최고관리자 05-10 6209
공지 4월27일 판문점선언 1주기를 DMZ평화인간띠잇… 최고관리자 04-29 5911
공지 제 7차 한국전쟁기 민간인희생 유해발굴 개토… 최고관리자 04-29 6049
공지 '의문사진상규명 30년' 사진전! 열리다 최고관리자 04-11 5880
공지 과거사법 처리를 위해 홍익표 법안소위 위원… 최고관리자 04-09 5957
공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사무실 이전 개소식 최고관리자 04-09 5817
공지 "5·18 왜곡 처벌법 제정, 전두환 처벌하라" 광… 최고관리자 03-29 6273
공지 DMZ 평화인간띠잇기 운동 본격화!!! 최고관리자 03-29 6192
공지 본회 운영위원장과 사무국장, 한국전쟁기 민… 최고관리자 03-18 6241
공지 2019년 3월9일, 5.18망언에 대한 규탄집회 최고관리자 03-07 5848
공지 2019년 3월8일, 충북 보은군, 한국전쟁기 민간… 최고관리자 03-07 6359
공지 본회 명예대표 퇴휴스님, 3.1독립운동의 주역 … 최고관리자 03-07 6107
공지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토론회 개… 최고관리자 02-18 6476
공지 최초 공개 ‘로힝야 학살 보고서’가 일간지… 최고관리자 02-18 6625
공지 아직 끝나지 않은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 최고관리자 02-18 6423
공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사무실 이전 안내 최고관리자 02-11 6052
공지 고 김용균군 62일만에 장례식을 치르다 최고관리자 02-11 6306
공지 인권활동가로 거듭나셨던 김복동 할머니 영… 최고관리자 02-11 6223
공지 청화스님의 생신 축하연을 맞아 신년하례식… 최고관리자 02-11 6197
공지 운영위원장 도철스님, 오체투지에 나서다 최고관리자 02-11 6466
공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에서 독립운동가 … 최고관리자 01-25 6898
공지 파인텍 노사협상이 타결되었다. 최고관리자 01-25 6368
공지 파인텍 해결을 위한 종교인 단식농성을 지지… 최고관리자 01-25 6602
공지 1월 27일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49재가 봉… 최고관리자 01-24 6519
공지 1월 19일,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 최고관리자 01-24 6076
공지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개최하는 고 김용… 최고관리자 01-24 6405
공지 고 김용균 태안화력 사망사고 현장조사결과 … 최고관리자 12-14 6993
공지 ‘진화위법’ 개정안, 언제까지 국가폭력 진… 최고관리자 12-14 6538
공지 "12.8 사법농단청산,종전선언촉구 이석기의원 … 최고관리자 12-10 6557
공지 11.26. 제21차 정기총회 준비 간담회 개최 최고관리자 12-04 6790
공지 극빈곤 노인에 기초연금 월 10만원 더 지급될… 최고관리자 11-23 6562
공지 과거 국가폭력 피해·생존자들... 최고관리자 11-23 6485
공지 과거 국가폭력 피해·생존자들, 국회 앞에서 "… 최고관리자 11-19 6158
공지 영등포산업선교회 60주년 기념 선교심포지움… 최고관리자 11-14 6470
공지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법원의 무죄 판… 최고관리자 11-07 6153
공지 11.3 한반도 평화, 번영, 통일 염원 촛불문화제… 최고관리자 11-07 5975
공지 "'학살 책임자' 모디 총리 서울평화상 … 최고관리자 10-26 6889
공지 2018/10/22일, 마웅 자니에게 듣는 로힝야 학살.. 최고관리자 10-24 6252
공지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평등행진이 열립니다. 최고관리자 10-17 5809
공지 17대 종회의원에 불교미래사회연구소장 종호… 최고관리자 10-08 5999
공지 마웅 자니(Maung Zarni)에게 듣는 로힝야 이야기 최고관리자 10-08 6075
공지 인도 정부는 로힝야 난민 강제추방 즉각 중단… 최고관리자 10-08 5978
공지 "국가보안법 철폐하고 남북경협사업가 김호 … 최고관리자 10-08 5854
공지 남북경협사업가 김호·이현재 국가보안법 증… 최고관리자 09-13 6268
공지 문 대통령과 김정은, 정상회담에서 ‘군사공… 최고관리자 09-13 5927
공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긴급토론회… 최고관리자 09-13 5962
공지 대북사업가 김호, 간첩일까 제2의 유우성일까 최고관리자 09-13 5681
공지 '유우성 간첩 사건 증거 조작' 전 국정… 최고관리자 09-13 6163
공지 검찰개혁위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 … 최고관리자 09-13 6117
공지 로힝야학살 1주기 추모행사 보고 최고관리자 09-04 5854
공지 "법원 판결 헌재가 취소 못 한다"..긴급조치 … 최고관리자 09-04 5883
공지 로힝야 학살 1주기 추모행사에 초대합니다. 최고관리자 08-09 6018
공지 부산미타선원 종호스님과 신도님들, 고 박정… 최고관리자 08-08 6109
공지 박종철 열사 부친 고 박정기 선생 노제에 참… 최고관리자 08-08 6172
공지 7월19일. 오후 7시. 구종불공 법회 개최됩니다. 최고관리자 07-18 5880
공지 2018.6.9. 오후 3시.민족민주열사 범국민추모제… (1) 최고관리자 06-02 7649
공지 지선스님이 옥고를 치르셨던 1987년 그 여름...… 최고관리자 06-02 6750
공지 '한반도 평화의 길목에서 불교계 활동방… 최고관리자 05-18 6490
공지 "촛불, 평화의 봄을 부르다" 최고관리자 04-19 7129
178 [공지] 실천불교승가회가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 최고관리자 08-25 190
177 [공지] 미얀마 사태로 본 한국사회의 인권책무성 향… 최고관리자 08-24 175
176 [공지] 로힝야족 제노사이드 4주기 추모제 영상회의… 최고관리자 08-23 172
175 [공지] 한국 정부는 아프가니스탄 난민 보호책 마련… 최고관리자 08-23 179
174 [공지] 차별금지법 시민공청회 개최 최고관리자 08-11 239
173 [공지] 차별금지법과 불교 특별강좌 최고관리자 08-09 267
172 [공지] 미얀마쿠테타와 인도적 위기에 대한 태국 시… 최고관리자 08-09 267
171 [공지] 미얀마 평화기원 사진전 최고관리자 08-09 272
170 [공지] 금강산관광 재개 발원 캠페인에 동참 부탁드… 최고관리자 08-09 248
169 [공지] 미얀마의 평화와 민주주의를 위한 엽서보내… 최고관리자 07-21 292
168 [공지] "이석기 의원 석방촉구와 탄원서 전달 기자회… 최고관리자 07-05 328
167 [공지] 차별금지법 제정 불교네트워크 기자회견 최고관리자 06-07 475
166 [공지] 차별금지법제정 10만행동에 동참 부탁드립니… 최고관리자 06-07 480
165 [공지] 미얀마로 출가한 한국스님이 본 미얀마 강연 … 최고관리자 06-07 490
164 [공지] 미얀마 민주항쟁 희생자 추모법회 봉행 최고관리자 05-21 57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