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공지사항
참여, 변화 그리고 미래..
  • HOME
  • 공지사항
 
작성일 : 18-10-08 16:18
인도 정부는 로힝야 난민 강제추방 즉각 중단하라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6  
   https://news.v.daum.net/v/20181007105220724 [10]


201810083.png

20181007095209464loom.jpg


- 한국 시민사회단체, 주한 인도대사관에 강제추방 중단 요구 서한 발송

- 로힝야 난민의 안전하고 존엄한 귀환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인도 정부가 적극 협력할 것 촉구


1.지난 10월 5일, 로힝야와 연대하는 한국시민사회모임(이하 ‘한국시민사회모임’)은 주한 인도대사관에 로힝야 난민 7명 미얀마 강제추방을 즉각 중단하고, 로힝야 난민의 안전하고 존엄한 귀환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2.언론 보도에 따르면 인도 당국은 불법 체류를 이유로 로힝야 난민 7명을 체포하여 2012년부터 아쌈(Assam)에 있는 시설에 구금해왔고, 현지시각 10월 4일, 이들을 미얀마로 강제 추방하기 위해 인도 동부 마니푸르 주(州)의 미얀마 국경으로 이송했다. 인도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로힝야 난민을 미얀마로 강제추방한 첫번째 사례로, 인도 대법원은 로힝야 난민 7명의 추방을 막아달라는 청원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3.한국시민사회모임은 주한 인도 대사 Ms. Sripriya Ranganathan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인도 정부의 강제추방 결정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강제추방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시민사회모임은 “미얀마 군부에 의한 무차별적인 집단살해, 강간, 방화 등으로 수만 명의 로힝야 민간인들이 희생당하고, 80만 명에 육박하는 로힝야 난민들이 여전히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난민촌에서 생활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도 정부가 불법 체류를 이유로 로힝야 난민을 강제추방한 것은 국제법과 국제규범에 반하는 조치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4.또한 “이번에 강제추방되는 로힝야 난민은 미얀마에서 탄압을 받을 것이 분명하며, 인도에 거주하고 있는 4만여 명의 로힝야 난민들 역시 이번 조치로 인해 공포와 두려움 속에 살아가야 할 것”이라며 “인도 정부는 스스로를 ‘로힝야’라고 부를 권리마저 부인된, 가장 박해받고 있는 이들의 존엄하고 안전한 귀환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인도에 거주하고 있는 로힝야 난민 4만여 명은 힌두교 극단주의 단체들의 폭력과 강제추방 주장에 노출되고 있다. 이들 가운데 16,500여명이 유엔난민기구(UNHCR)의 난민으로 등록되어 있는데, 인도 정부는 등록되지 않은 로힝야 난민은 불법 체류자로 간주해 추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엔에 따르면 불법 체류로 인도에 구금되어 있는 로힝야 난민은 200여명에 이른다.


5.한국시민사회모임은 지난 10월 2일, 유엔 인종차별특별보고관(Special Rapporteur on contemporary forms of racism, racial discrimination, xenophobia and related intolerance) Ms.Tendayi Achium이 인도 정부에 보낸 서한을 인용하며 “인도 정부는 로힝야족들이 출신 국가인 미얀마에서 직면하게 될 제도화된 차별, 박해, 혐오 및 심각한 인권 침해를 충분히 인식해야 하고, 이들에게 필요한 보호를 제공할 법적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7명의 로힝야 난민을 장기간 자의적으로 구금한 것에 대해서도 “이들은 충분한 법적 지원을 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비인도적 또는 모멸적 처우를 받았을 수 있다”며 “인도 정부는 망명자를 박해가 우려되는 국가로 송환해서는 안 된다는 강제송환금지의 원칙(principle of non-refoulement)에 따라 난민의 권리를 보호하고 국제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6.한편,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로힝야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학살을 ‘반인도적 범죄, 전형적인 인종청소(제노사이드)’라고 규정하고 있지만 미얀마 정부는 여전히 그 책임을 부인하고 있다. 미얀마 군부의 로힝야족 탄압 문제를 조사해온 유엔 진상조사단은 지난 9월 18일, 미얀마 군부의 탄압 행위는 가늠하기조차 어려울 정도였다며 군 지휘부를 처벌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한국시민사회모임은 미얀마 정부가 유엔의 권고에 따라 로힝야 학살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 지난 40여년간 무국적자로 온갖 차별과 박해를 받아온 로힝야 난민들의 자발적이고 안전하며 존엄한 귀환과 시민권을 보장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끝.


▣ 붙임1. 로힝야 난민 강제추방 중단 촉구 한국 시민사회단체 서한 (영문)


 
 

Total 4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평등행진이 열립니다. 최고관리자 10-17 8
공지 17대 종회의원에 불교미래사회연구소장 종호… 최고관리자 10-08 29
공지 마웅 자니(Maung Zarni)에게 듣는 로힝야 이야기 최고관리자 10-08 37
공지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종교시민사회 간담… 최고관리자 10-08 23
공지 인도 정부는 로힝야 난민 강제추방 즉각 중단… 최고관리자 10-08 27
공지 "국가보안법 철폐하고 남북경협사업가 김호 … 최고관리자 10-08 31
공지 남북경협사업가 김호·이현재 국가보안법 증… 최고관리자 09-13 73
공지 문 대통령과 김정은, 정상회담에서 ‘군사공… 최고관리자 09-13 56
공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긴급토론회… 최고관리자 09-13 56
공지 대북사업가 김호, 간첩일까 제2의 유우성일까 최고관리자 09-13 52
공지 '유우성 간첩 사건 증거 조작' 전 국정… 최고관리자 09-13 53
공지 검찰개혁위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 … 최고관리자 09-13 52
공지 로힝야학살 1주기 추모행사 보고 최고관리자 09-04 59
공지 "법원 판결 헌재가 취소 못 한다"..긴급조치 … 최고관리자 09-04 47
공지 로힝야 학살 1주기 추모행사에 초대합니다. 최고관리자 08-09 93
공지 부산미타선원 종호스님과 신도님들, 고 박정… 최고관리자 08-08 112
공지 박종철 열사 부친 고 박정기 선생 노제에 참… 최고관리자 08-08 97
공지 7월19일. 오후 7시. 구종불공 법회 개최됩니다. 최고관리자 07-18 144
공지 2018.6.9. 오후 3시.민족민주열사 범국민추모제… (1) 최고관리자 06-02 230
공지 지선스님이 옥고를 치르셨던 1987년 그 여름...… 최고관리자 06-02 186
공지 '한반도 평화의 길목에서 불교계 활동방… 최고관리자 05-18 193
공지 "촛불, 평화의 봄을 부르다" 최고관리자 04-19 568
12 지선스님이 옥고를 치르셨던 1987년 그 여름...… 최고관리자 06-02 186
11 ‘한미정상회담에 바란다, 평화촛불의 호소 … 최고관리자 05-23 237
10 '한반도 평화의 길목에서 불교계 활동방… 최고관리자 05-18 193
9 실천승가회 명의의 이메일과 페이스북을 만… 최고관리자 05-17 156
8 새 CMS신청서가 마련되었습니다. 최고관리자 05-17 158
7 한국전쟁전후 민간인집단희생 아신시 배방읍… 최고관리자 05-15 243
6 초대합니다. '한국전쟁기 아산 설화산 희… 최고관리자 05-12 241
5 '5.18 민중항쟁 제 38주년기념 서울행사'… 최고관리자 05-10 238
4 5.1. MBC PD수첩 "큰 스님께 묻습니다' 관련 … 최고관리자 05-09 203
3 4월21일 '촛불, 평화의 봄을 부르다' 행… 최고관리자 04-24 188
2 "촛불, 평화의 봄을 부르다" 최고관리자 04-19 568
1 안녕하세요,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입니다. 최고관리자 03-29 3841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