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공지사항
참여, 변화 그리고 미래..
  • HOME
  • 공지사항
 
작성일 : 18-12-14 16:27
고 김용균 태안화력 사망사고 현장조사결과 공개 브리핑 중에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85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095241&ref=D [313]

           

                     24살의 젊은 노동자가 컨베이어벨트에 빨려들어가서 목숨을 잃었습니다. 

 

photo_2018-12-14_16-18-07.jpg

우리 아들은 어려서부터 속 썩인 적이 없습니다. 너무 착하고, 너무 이쁘기만 해서 아까운, 보기만 해도 아까운 아들입니다.


저희 부부는 아들만 보고 삽니다. 아이가 하나뿐입니다. 아이가 죽었다는 소리에 저희도 같이 죽었습니다. 아이가 죽었는데,저희가 무슨. 아무 희망도 없고. 이 자리에 나온 건, 우리 아들 억울하게 죽은 거 진상규명 하고 싶어서입니다.
어제, 아이 일하던 곳을 갔었습니다. 갔는데, 너무 많은 작업량과 너무 열악한 환경이, 얼마나 저를 힘들게


말문이 막혔습니다. 내가 이런 곳에 우리 아들을 맡기다니. 아무리 일자리 없어도, 놀고 먹는 한이 있어도, 이런 데 안 보낼거라 생각했습니다. 어느 부모가, 자기 자식을 살인병기에 내몰겠습니까. 저는 아이가 일하는 데 처음부터 끝까지 가보고 싶었습니다. 다니는 것도 너무 힘들었습니다. 어제는 기계가 서있어서 그나마 앞이 보였습니다. 동료들 말로는 먼지가 너무 많이 날려서 잘 안 보이고 어둡다고 했습니다. 아들 일하던 곳은 밀폐된 곳이었습니다. 먼지가 너무 날려서 후레시 켜도 뿌옇게 보였습니다. 그 안에 머리를 넣어 옆면을 보고 석탄을 꺼내는거라고 하더라고요. 컨베이어벨트가 중간에 있었습니다. 아들 사고난 장소에 동그랗게 말려있었습니다. 그게 위력도 세고 빠른 속도로 이동한다고 들었어요. 그 위험한 곳에 머리를 집어넣었다니, 저는 기가 막혔습니다.


동료들 말이 또 있었습니다. 아들 현장에서 봤을 때 현장에서 모습이 어땠냐고. 머리는 이 쪽에, 몸체는 저 쪽에, 등은 갈라져서 타버리고, 타버린 채 벨트에 끼어있다고 합니다. 어느 부모가 이런 꼴을 어떻게 받아들입니까. 평생을 이런 데를 보내고 싶은 생각도 없고우리 아이가 그 일을 했다 생각하니, 당했다 생각하니, 사진도 보고 동료들의 말도 듣고. 어떻게 이런 일이 우리나라에 있을 수 있는지. 옛날에 우리 지하탄광보다 열악한 게 지금 시대에 있다는 게 믿기지 않았습니다. 아들이 억울하게 당해야 하는 이유도 모르겠고. 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걸 알리고 싶어 나왔습니다.


가는 곳마다 문이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일일이 탄을 꺼내 위로 올려야 했습니다. 그 양이 열 명이 해도 모자랄 것 같았습니다. 아이 두 동강 난 걸 사진도 보고, 이야기도 듣고, 이건 한국에서 벌어질 수 없는 일이라 생각했습니다. 지금도 일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빨리 나오라 하고 싶습니다. 다른 사람이 대체한다 해도 같은 상황일겁니다. 아들이 일하던 곳, 정부가 운영했잖아요. 정부가 이런 곳을 운영한다는 게 믿기지 않았습니다. 일하는 아이들에게 빨리 나가라고, 더 죽는 거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아들 하나면 됐지, 아들같은 아이들이 죽는 걸 더 보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나라를 바꾸고 싶습니다. 아니, 우리나라를 저주합니다. 내 아들이 죽었는데, 저에게는 아무것도 소용 없습니다. 명예회복, 그거 하나 찾고자 합니다. 아들 억울함을 조금이라도 풀 수 있다면요. 도와주십시오.


아이가 취업한다고 수십군데 이력서 넣었는데, 마지막에 구한 곳이 여기였습니다. 대통령이 일자리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대통령 당선되고 하나도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말로만입니다. 저는 못 믿습니다. 실천하고 보여주는 대통령이었으면 합니다. 행동하는 대통령이 되기 바랍니다. 두서 없는 말 마치겠습니다.


- 12
14일 기자회견, 故김용균님 어머님 말씀입니다.


 
 

Total 10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기후위기 비상행동 최고관리자 09-17 149
공지 오이코스 포럼에 초대합니다. 최고관리자 09-17 148
공지 세계평화의 날, 함께하는 평화명상 최고관리자 09-10 229
공지 인권위,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마련 토론회 개… 최고관리자 09-03 216
공지 2019년 9월 30일. 4대종단 인권단체와 함께하는 … 최고관리자 09-03 230
공지 로힝야 망명자 마웅자니가 일문스님 방문 차… 최고관리자 09-03 204
공지 로힝야족 학살 2주기 미얀마대사관 항의방문 최고관리자 08-26 241
공지 강남역 사거리, 철탑 위에 사람이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08-05 251
공지 미얀마 로힝야족 학살 2주기를 맞이하여 최고관리자 07-30 248
공지 7.27일(토) 아베 규탄 2차 촛불문화제 개최되었… 최고관리자 07-30 360
공지 '6월항쟁과 불교' 출판기념회 개최 최고관리자 07-02 271
공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610항쟁 32주년 행… 최고관리자 06-11 441
공지 제 28회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 추모제 … 최고관리자 06-11 399
공지 6월항쟁 불교도반 한마당이 열립니다. 최고관리자 06-05 406
공지 민주화를 염원하며 산화한 보살을 추모한다 최고관리자 05-30 412
공지 아시아 평화․인권활동가 치바나 쇼이치스님… 최고관리자 05-30 441
공지 28회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추모제 개최… 최고관리자 05-21 469
공지 5.18 민주항쟁 기념법회 봉행합니다. 최고관리자 05-10 449
공지 4월27일 판문점선언 1주기를 DMZ평화인간띠잇… 최고관리자 04-29 512
공지 제 7차 한국전쟁기 민간인희생 유해발굴 개토… 최고관리자 04-29 516
공지 '의문사진상규명 30년' 사진전! 열리다 최고관리자 04-11 505
공지 과거사법 처리를 위해 홍익표 법안소위 위원… 최고관리자 04-09 524
공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사무실 이전 개소식 최고관리자 04-09 513
공지 "5·18 왜곡 처벌법 제정, 전두환 처벌하라" 광… 최고관리자 03-29 918
공지 DMZ 평화인간띠잇기 운동 본격화!!! 최고관리자 03-29 598
공지 본회 운영위원장과 사무국장, 한국전쟁기 민… 최고관리자 03-18 527
공지 2019년 3월9일, 5.18망언에 대한 규탄집회 최고관리자 03-07 525
공지 2019년 3월8일, 충북 보은군, 한국전쟁기 민간… 최고관리자 03-07 518
공지 본회 명예대표 퇴휴스님, 3.1독립운동의 주역 … 최고관리자 03-07 521
공지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토론회 개… 최고관리자 02-18 597
공지 최초 공개 ‘로힝야 학살 보고서’가 일간지… 최고관리자 02-18 586
공지 아직 끝나지 않은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 최고관리자 02-18 554
공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사무실 이전 안내 최고관리자 02-11 591
공지 고 김용균군 62일만에 장례식을 치르다 최고관리자 02-11 561
공지 인권활동가로 거듭나셨던 김복동 할머니 영… 최고관리자 02-11 544
공지 청화스님의 생신 축하연을 맞아 신년하례식… 최고관리자 02-11 571
공지 운영위원장 도철스님, 오체투지에 나서다 최고관리자 02-11 589
공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에서 독립운동가 … 최고관리자 01-25 589
공지 파인텍 노사협상이 타결되었다. 최고관리자 01-25 549
공지 파인텍 해결을 위한 종교인 단식농성을 지지… 최고관리자 01-25 570
공지 1월 27일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49재가 봉… 최고관리자 01-24 566
공지 1월 19일,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 최고관리자 01-24 554
공지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개최하는 고 김용… 최고관리자 01-24 559
공지 고 김용균 태안화력 사망사고 현장조사결과 … 최고관리자 12-14 686
공지 ‘진화위법’ 개정안, 언제까지 국가폭력 진… 최고관리자 12-14 632
공지 "12.8 사법농단청산,종전선언촉구 이석기의원 … 최고관리자 12-10 663
공지 11.26. 제21차 정기총회 준비 간담회 개최 최고관리자 12-04 640
공지 극빈곤 노인에 기초연금 월 10만원 더 지급될… 최고관리자 11-23 695
공지 과거 국가폭력 피해·생존자들... 최고관리자 11-23 650
공지 과거 국가폭력 피해·생존자들, 국회 앞에서 "… 최고관리자 11-19 766
공지 영등포산업선교회 60주년 기념 선교심포지움… 최고관리자 11-14 723
공지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법원의 무죄 판… 최고관리자 11-07 722
공지 11.3 한반도 평화, 번영, 통일 염원 촛불문화제… 최고관리자 11-07 766
공지 "'학살 책임자' 모디 총리 서울평화상 … 최고관리자 10-26 1375
공지 2018/10/22일, 마웅 자니에게 듣는 로힝야 학살.. 최고관리자 10-24 748
공지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평등행진이 열립니다. 최고관리자 10-17 734
공지 17대 종회의원에 불교미래사회연구소장 종호… 최고관리자 10-08 742
공지 마웅 자니(Maung Zarni)에게 듣는 로힝야 이야기 최고관리자 10-08 784
공지 인도 정부는 로힝야 난민 강제추방 즉각 중단… 최고관리자 10-08 759
공지 "국가보안법 철폐하고 남북경협사업가 김호 … 최고관리자 10-08 753
공지 남북경협사업가 김호·이현재 국가보안법 증… 최고관리자 09-13 897
공지 문 대통령과 김정은, 정상회담에서 ‘군사공… 최고관리자 09-13 779
공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긴급토론회… 최고관리자 09-13 820
공지 대북사업가 김호, 간첩일까 제2의 유우성일까 최고관리자 09-13 796
공지 '유우성 간첩 사건 증거 조작' 전 국정… 최고관리자 09-13 753
공지 검찰개혁위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 … 최고관리자 09-13 756
공지 로힝야학살 1주기 추모행사 보고 최고관리자 09-04 817
공지 "법원 판결 헌재가 취소 못 한다"..긴급조치 … 최고관리자 09-04 753
공지 로힝야 학살 1주기 추모행사에 초대합니다. 최고관리자 08-09 841
공지 부산미타선원 종호스님과 신도님들, 고 박정… 최고관리자 08-08 929
공지 박종철 열사 부친 고 박정기 선생 노제에 참… 최고관리자 08-08 819
공지 7월19일. 오후 7시. 구종불공 법회 개최됩니다. 최고관리자 07-18 871
공지 2018.6.9. 오후 3시.민족민주열사 범국민추모제… (1) 최고관리자 06-02 1017
공지 지선스님이 옥고를 치르셨던 1987년 그 여름...… 최고관리자 06-02 948
공지 '한반도 평화의 길목에서 불교계 활동방… 최고관리자 05-18 913
공지 "촛불, 평화의 봄을 부르다" 최고관리자 04-19 1596
105 기후위기 비상행동 최고관리자 09-17 149
104 오이코스 포럼에 초대합니다. 최고관리자 09-17 148
103 세계평화의 날, 함께하는 평화명상 최고관리자 09-10 229
102 2019년 9월 30일. 4대종단 인권단체와 함께하는 … 최고관리자 09-03 230
101 인권위,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마련 토론회 개… 최고관리자 09-03 216
100 로힝야 망명자 마웅자니가 일문스님 방문 차… 최고관리자 09-03 204
99 로힝야족 학살 2주기 미얀마대사관 항의방문 최고관리자 08-26 241
98 강남역 사거리, 철탑 위에 사람이 있습니다. 최고관리자 08-05 251
97 미얀마 로힝야족 학살 2주기를 맞이하여 최고관리자 07-30 248
96 7.27일(토) 아베 규탄 2차 촛불문화제 개최되었… 최고관리자 07-30 360
95 '6월항쟁과 불교' 출판기념회 개최 최고관리자 07-02 271
94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610항쟁 32주년 행… 최고관리자 06-11 441
93 제 28회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 추모제 … 최고관리자 06-11 399
92 6월항쟁 불교도반 한마당이 열립니다. 최고관리자 06-05 406
91 민주화를 염원하며 산화한 보살을 추모한다 최고관리자 05-30 412
 1  2  3  4  5  6  7